www.crediastar.com/yongjae
Login
Join Member
리처드 용재 오닐 Viola Contact this star
J.S. Bach_Suite No. 2 in d minor BWV1008 중 사라방드
11 Massenet: Meditation from..
08 Luzzi : Ave Maria
05 Bloch: Prayer
용재오닐, 대한적십자사 홍..
리처드 용재 오닐 '기도'..
현대캐피탈 Invitati..
슈베르트 방랑기 - 앙상블..
3.3 로맨티스트 - 리처..
[2014 DITTO] 모..

  

리처드 용재 오닐

Richard Yongjae O’Neill

 

“너무나도 아름다운 Ravishing” – The Times

“기술적으로 나무랄 데 없는 Technically immaculate” – LA Times

“높은 수준…우아하고, 벨벳 같은 음색 High class.. elegant, velvety tone” – New York Times

 

리처드 용재 오닐은 그래미상 2개 부문 후보 지명뿐만 아니라 에버리 피셔 커리어 그랜트 상을 받은 드문 비올리스트 중 한 사람이다. 솔리스트로서 런던 필하모닉(블라디미르 유롭스키 지휘), LA 필하모닉(미구엘 하스 베도야 지휘), 서울시향(프랑수아 자비에르 로스 지휘), KBS교향악단, 모스크바 체임버 오케스트라, 알테 무지크 쾰른, 세종솔로이스츠 등과 협연하며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실내악으로는 링컨센터 체임버 뮤직 소사이어티 정식단원이며, 한국에서는 디토 페스티벌 음악감독이자 앙상블 디토 리더로서 2014년 여덟 번째 시즌을 앞두고 있다. 또한, 독주자로서 뉴욕 카네기 홀, 에버리 피셔 홀, 케네디 센터와 런던 위그모어 홀, 파리 살 코르토, 도쿄 오페라시티, 서울 예술의전당에서 솔로 무대를 펼친 바 있다.

 

리처드 용재 오닐은 유니버설 뮤직 아티스트로서 지금까지 일곱 장의 솔로 음반과 한 장의 베스트 음반을 발매, 총 140,000장 이상의 판매 기록을 세우고 있다. 2집 <눈물>(유니버설 코리아)과 3집 <겨울여행>(DG)은 더블 플래티넘, 4집 <미스테리오소>(ARCHIV)와 5집 <노래>(DG)는 플래티넘 상을 받았다. 특히 2집 <눈물>은 2006년 클래식과 인터내셔널 팝 두 분야에서 가장 많이 팔린 음반이기도 하다.

 

실내악 연주자로서도 많은 초청을 받고 있는 리처드 용재 오닐은 2008년부터 링컨센터 체임버 뮤직 소사이어티 정식단원이며, 2006년부터 카메라타 퍼시피카의 상주 비올리스트이다. 이보다 앞서 2004년부터 2년간 링컨센터 체임버 뮤직 소사이어티 2의 유일한 비올리스트였고, 세종솔로이스츠에서는 6년간 비올라 수석과 솔리스트를 역임했다. 또한, 엠마누엘 액스, 레온 피셔, 개릭 올슨, 메너헴 프레슬러, 스티븐 이설리스, 에머슨 및 줄리아드 현악 사중주단, 앙상블 빈-베를린 등 세계 최고의 음악가와 연주해 왔다. 말보로, 아스펜, 브리지햄턴, 브루클린, 카잘스, 체임버 뮤직 노스웨스트, 대관령, 라 호야, 일본 열광의 날, 모스틀리 모차르트, 통영 등 다수의 국제 음악제에도 참여해 왔다.

 

한국에서 특별히 유명하기도 한 용재 오닐은 그동안 KBS, MBC, SBS등 수백만 시청자에게 방송된 다큐멘터리와 쇼 프로그램에 출연했으며, TV, 라디오, 일간지 등 주요 미디어가 그의 이야기와 음악 활동을 다루고 있다. 그의 실내악 프로젝트 디토는 한국에서 가장 대중적인 클래식 페스티벌로, 런칭 첫해부터 엄청난 숫자의 관객에게 실내악을 소개해 왔다. 이어 일본에도 진출한 앙상블 디토는 일본 데뷔 첫해에 도쿄국제포럼(5,200석)과 오사카홀 공연을 매진시킨 바 있다.

 

또한 용재 오닐은 맥심 아라비카, 롯데백화점, 지이크 등 상업광고 모델뿐만 아니라 2010-12년 문화관광부가 지정한 한국 방문의 해 미소 홍보대사, 유니세프 아우인형 홍보대사, 대한적십자사 홍보대사로 활동 중이다. 또한, 2009년에는 조선일보 춘천마라톤 대회에 참가, 완주하였고 클래식 음악에 대한 에세이 <공감>을 발간하는 등 한국에서 가히 폭넓은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현대음악에 관한 관심도 지대한 그는 현재 세계적으로 큰 집중을 받고 있는 엘리엇 카터, 폴 치하라, 마리오 다비도브스키, 올리버 크누센, 조 콘도, 피터 리버슨, 테아 머스그레이브, 후앙 루오, 데이비드 델 트레디치, 멜린다 와그너, 찰스 우리넨, 존 존 등의 현대 작곡가와 작업해왔다. 2011년에는 뉴욕 92nd Street Y 극장에서 열린 엘리엇 카터의 103번째 생일을 위한 공연에서 카터가 용재 오닐과 프레드 셰리(첼로), 롤프 슐테(바이올린)을 위해 쓰고 헌정한 현악 삼중주를 초연하였다. 2012년 9월에는 LA에서 후앙 루오가 용재를 위해 쓴 비올라 협주곡을 초연했다. 유니버설/DG 음반 외에도 낙소스, 브리지 등의 레이블에서 그의 연주가 발매되고 있다. 뉴욕타임스는 쇤베르크와 베베른이 수록된 낙소스 앨범 리뷰에서 용재의 연주에 관해 “새로운 것을 알게 하는” 연주라고 묘사하였다.

 

줄리아드 음악원에서 비올리스트로서는 최초로 아티스트 디플로마를 받은 용재 오닐은 폴 뉴바우어와 도날드 맥아인스를 사사하였고 서던 캘리포니아에서 학사(마그나 쿰 라우데)를, 줄리아드에서 석사 과정을 마쳤다. 뉴욕에 거주하면서 예술에 대한 그의 업적과 공로를 인정받아 뉴욕시 의회로부터 명예로운 시민상을 받았으며, 교육자로도 헌신하여 2007년부터 UCLA에서 학생들을 가르치고 있다.

 

리처드 용재 오닐은 마테오 고프릴러가 만든 1727년 베니스 산 ex-Trampler를 쓰고 있다.

 

 

 

VIOLIST RICHARD YONGJAE O’NEILL

 

Praised by the London Times as “ravishing”, the Los Angeles Times as “technically immaculate”, the Seattle Times as “sublime”, the Boston Globe as “sensational”, the San Francisco Chronicle for his “fierce virtuosity”, the Dallas Morning News for his “most spectacular viola playing”, and the New York Times as “high class” with an “elegant, velvety tone”, VIOLIST RICHARD YONGJAE O’NEILL is one of very few violists ever to receive an Avery Fisher Career Grant and two Grammy Award Nominations (Best Soloist with Orchestra and Best Chamber Music). Concerto appearances include the London Philharmonic with Vladimir Jurowski, the Los Angeles Philharmonic with Miguel Harth Bedoya, the Seoul Philharmonic with François Xavier Roth and Unsuk Chin, the KBS and Korean Symphony Orchestras, the Moscow Chamber Orchestra, Alte Musik Köln and Sejong Soloists. Recent season highlights include re-engagements with the London Philharmonic with Yannick Nézet-Séguin, at London’s Royal Festival Hall and on tour to Seoul Arts Center and the National Concert Hall of Madrid; his fifth season as Music Director of DITTO, his South Korean Chamber Music project, tours of Japan with guitarist Muraji Kaori and Ensemble DITTO, his fourth year as an Artist of The Chamber Music Society of Lincoln Center and his conducting debut at Sejong Performing Arts Center. As a recitalist he has appeared at many of the world’s finest halls including Carnegie’s Weill and Zankel Halls, Avery Fisher Hall, The Kennedy Center, Herbst Theater, Wigmore Hall, Salle Cortot, Tokyo’s Opera City, and Seoul Arts Center.

 

A UNIVERSAL/Deutsche Grammophon Recording Artist, his seven solo albums have sold well over 140,000 copies, including Platinum Disc Awards for ‘Winter Journey’, ‘Nore’ and ‘Preghiera’ for Deutsche Grammophon and ‘Mysterioso’ for ARCHIV Produktion. ‘Lacrymae’, for UNIVERSAL Korea, was the 2006 bestselling album for both Classical and International Pop Recordings.

 

Much in demand as a chamber musician, he has served as an Artist of the Chamber Music Society of Lincoln Center since 2008 and the resident violist of Camerata Pacifica since 2006.  Earlier career positions include sole violist of Chamber Music Society Two 2004-06, and six years as principal violist and soloist of Sejong, a conductorless string orchestra. He has collaborated with many of the world’s finest musicians such as Emanuel Ax, Leon Fleisher, Garrick Ohlsson, Menahem Pressler, Steven Isserlis, the Emerson and Juilliard String Quartets, Ensemble Wien-Berlin, among many others. Festival appearances include Marlboro, Aspen, Bridgehampton, Brooklyn, Casals, Chamber Music Northwest, Great Mountains, La Jolla, La Folle Journée, Maestro Mecklenburg, Mostly Mozart, Music Academy of the West, Prussia Cove, Seattle, St. Barthelemy, and TongYeong.

 

A popular figure in South Korea, Mr. O'Neill has been the subject of several documentaries, broadcast to millions, and featured on all of Korea’s major television networks, radio stations, and in various newspapers and magazines. His chamber music project, DITTO, 2008's most popular classical music presentation, has introduced tens of thousands of people to chamber music, in just six years.  DITTO’s first international tour to Japan played to a sold out audience in the Tokyo International Forum (5200) and Osaka Symphony Hall. A "Smile Ambassador" for Visit Korea Year 2010-12 (organized by the South Korean Ministry of Culture and Tourism), Special Representative to UNICEF, Korean Red Cross Goodwill Ambassador, marathon runner and author, including a best-selling classical music appreciation guide.  In the United States, he has appeared on PBS Live from Lincoln Center and CNN, served as Young Artist-in-Residence for National Public Radio in Washington D.C., and featured on national radio broadcasts of the Chamber Music Society of Lincoln Center.

 

An advocate for the music of our time, he has collaborated with many composers including Elliott Carter, Paul Chihara, Mario Davidovsky, Oliver Knussen, Jo Kondo, Peter Lieberson, Thea Musgrave, Huang Ruo, David del Tredici, Melinda Wagner, Charles Wuorinen and John Zorn. Most recently, he premiered Elliott Carter’s String Trio, written for and dedicated to him, cellist Fred Sherry and violinist Rolf Schulte for the composer’s 103rd Birthday Celebration concert at the 92nd Street Y. A Viola Concerto commission from Huang Ruo will be premiered September 2012 in Los Angeles. Mr. O'Neill is dedicated to recording lesser known music for labels such as Naxos, Bridge, Centaur and Tzadik: his recordings of Schoenberg and Webern for Naxos were the subject of an extensive New York Times article which described his performances as "revelatory".

 

The first violist to receive the Artist Diploma from The Juilliard School, he holds a Bachelors of Music, Magna Cum Laude, from The University of Southern California, and a Masters of Music from The Juilliard School. He studied with Paul Neubauer and Donald McInnes.  Residing in New York City and Los Angeles, he was recently honored with a Proclamation from the New York City Council for his achievement and contribution to the Arts. A dedicated educator and mentor as well as performer, Mr. O’Neill has served on the faculty of the Herb Alpert School of Music at the University of California, Los Angeles since 2007.

 

He plays on a fine and rare viola made by Matteo Goffriller ex-Trampler, of Venice, made in 1727.

 
"Richard Yongjae O'Neill was ravishing" -The Times, London

"First-rate" -New York Times

"An astounding performance" -New York Sun

"Fierce virtuosity" -San Francisco Chronicle

"Technically immaculate" -Los Angeles Times

"A rock solid performance that showcased the obvious ardency and skill of Richard Yongjae O'Neill." -Denver Post

"The most spectacular viola playing...Mr. O'Neill rich tone, accurate pitch and sensitive playing were demonstrated with a prominence not often given to his instrument" -The Dallas Morning News

"There was a new face that should be noted right away: violist Richard O'Neill made a smashing debut...the young musician is already making his way in the highly competitive world of music...O'Neill took every advantage with his big resonant sound, facile technique and secure musicality. Over the past 25 year, the [Seattle Chamber Music Society] has introduced important musicians to Seattle. O'Neill is the latest." -Seattle Times

[디토 옥토버페스트#1] 더 베스트 오브 디토 - DITTO HITS
[디토 옥토버페스트#2] 기돈 크레머 & 앙상블 디토 (실내악)
[디토 옥토버페스트#3] 기돈 크레머 & 크레메라타 발티카 (협연: 앙상블 디토)
[프리뷰] 정말 하고 싶었던 이야기 - 앙상블 디토 시즌9
박력있고 열정적인 네분의 연주 잘 들었습니다. 그런데 이 곡의 제목은..
역시 ㅋ 멋있어용^^ 영상 보니 더욱 기대됩니당 ~!!
6월 시즌중에 예매를 놓쳐 몹시 아쉬웠는데 정말 기대됩니다~조수미의 ..